그림과 놀기, 아니면 생각하기

교양 2010.07.24 15:43

경남정보사회연구소의 책읽기 난에 글을 올리려고 했는데, 올릴 수가 없다.  무슨 시스템이 바뀐 모양이다.  여기에 올리게 되었다.  어제 연구소 이사회에 참석하니, 연구소 이사님들이 경남발전 연구원장 취임을 축하한다고, 장미꽃다발과 진행중인 한마을 한 책읽기에서 선정된 책을 선물했다.  풀어보니, 그 중의 한 책이 주득선과 차오름, 2006, [명화속에 숨겨진 사고력을 찾아라](주니어 김영사)이다.  마침 집에 큰 아이가 빌려온 책인 이명옥, 2009, [한조각의 상상력, 아침 미술관] (21세기 북스)와 선동기, 2009, [처음 만나는 그림](아트북스)가 있다.  같이 읽어보니, 명화를 소개하는 형태이나, 보다 대중적인 방식으로 접근한 것이다.

주득선과 차오름의 책은 청소년이나, 어린이를 위한 책으로서의 성격이 강하고, 보다 분석적이다.  그림에 나타난 요소들을 분석하고, 이를 사회현실로서 분석한다.  특히 김홍도의 씨름과 점심이라는 작품의 해석은 흥미롭다.  특히 씨름에서 경기하는 두사람의 신분이 다름을 지적하고, 이들이 같이 경기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에 대해서 언급하지 않았지만, 우리나라 마을의 전통적인 공동체 전통이 존재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단오가 되면 평민들은 무척이나 좋아했습니다. 보통때는 길에서 눈만마주쳐도 나이에 상관없이 무조건 양반에게 허리가 휘도록 절을 해야 했던 평민이, 이날 만큼은 양반과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 씨름을 할 수 있었으니까요. 
어디 그뿐인가요?  금쪽처럼 여겨야 했던 양반의 몸을 번쩍 안아 있는 힘껏 땅바닥에 내팽개치며 한풀이를 할 수 있는 유일한 날이었습니다"(17쪽).  이말의 진실을 알수 없지만, 저자의 해석을 그대로 믿는다면, 단오는 마을의 축제로서 기능한 셈이다.  양반의 몸을 내동댕이 칠수 있는 기회이니까.  신분이 아닌 실력으로 승부를 걸수 있는 기회이니까?  일한 번 단오날의 축제를 재현해 보자.

이명옥의 책은 하루 하루 365일을 기준으로 일단 이 책은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한편의 작품을 감상하고, 이에 대한 약간의 단상을 적어놓은 것이다.  해석의 재미는 조금 약한 편이나, 저자가 다음편이 나오면, 오늘과 같은 7월 24일에 보아야 할 작품과 해석이 있을 것이나, 6월의 더위에읽을 만한 것으로 보니, 감명보다는 단편적인 지식의 습득이 흥미로운 책이라는 느낌이 난다.  반면에 선동기의 책음 작가별로 30명을 선정하고, 이들의 작품 경향을 세가지로 나눈 다음에 한 작가의 작품들을 설명하는 형식이다.  대개는 잘 알려져 있지 않으나, 작가가 지적하듯이 자신의 감수성과 해석의 상상력을 드러낸 책이다.  매우 흥미롭게 읽었다.  그 중에서도 일상을 담은 그림이라는 제목에 속한 3명의 작가의 작품 해석을 읽었다.  19세기 후반의 파리의 상류사회의 애환을 그린 작품이 많은 앙리 제르벡스의 작품들의 소개를 흥미로왔다.  특히 <롤라>라는 작품은 창녀와 하루밤을 자고난 사내가 등장한다(172-173쪽).  당시의 극작가이자 시인이던 뮈세의 시 <롤라>에는 이렇게 묘사된다고 한다.  "마리안의 화대는 비쌌다.  그녀와의 하루밤을 위해 그는 모든 것을 써야했다.  롤라는 우울한 눈빛으로 지붕위로 돌렸다.  해가 떠오르고 있었다.  그는 창문 끝으로 발길을 돌렸다. 롤라는 돌아서서 마리안을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그녀는 피로한 상태였고 다시 잠에 떨어졌다"(173쪽). 이 글의 모습이 그대로 그림으로 표현된 것이다. 

같은 19세기 후반의 가난한 자들의 모습을 프랑스의 어촌을 배경으로 그린 것이 쥘 파스티앵-르파주이다. 일하는 사람들, 거지들의 모습을 그린 것이다.  특히 거지들의 모습을 그린 것은 정말, 우리의 고민을 나타낸다.  거지들은 양반이나 귀족에게 다가갈 수는 없는 세상이다.  이들은 거의 비슷한 수준의 사람들을 찾아가며, 동정을 구한다.  이웃들의 따스한 시선이 나타나 있다. 거지의 비참한 몰골과 따스한 시선이 아름답다. <걸인>에는 어린 아이가 늙은 걸인을 내보내는 시선이 나타나 있다(192-193쪽).  <눈먼 거지>와 이 아이를 이끌고있는 커다른 흰 색의 개가 누워 있다(194-195쪽).  프랑스 사회의 이중성을 보고 있다. 롤라와 마리안, 걸인과 아이의 모습이 교차된다.  이것이 당시의 프랑스였다.  책을 읽으면 항상 우리의 현실이 생각난다.  19세기 프랑스 사회의 이중성은 바로 우리사회의 이중성을 암시하는 것 같아 씁쓸하기도 하고, 교훈적이기도 하다.  19세기 말의 영국의 어민들의 삶을 육지에 남아 있는 여인들의 애환을 중심으로 작품을 구성한 이는 우러터 앵글러이다.  주제는 주로 남아있는 여인들, 바다에 나간 남편이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여인들, 바다에 남편을 잃어버린 여인들의 육지에서의 삶의 모습이 그것이다.  비슷한 이야기가 우리의 어촌에도 전한다. 
신고

'교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책으로 담을 수 있는 꿈  (0) 2010.08.27
나이가 들면  (1) 2010.07.31
그림과 놀기, 아니면 생각하기  (2) 2010.07.24
우주의 팽창과 인류의 한계  (0) 2010.05.10
블로그와의 인연  (1) 2010.04.29
아무도 없었다.  (1) 2010.04.28
Trackback 1 : Comments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