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와 지구의 역사

역사/BC 2008.10.17 14:54
우주와 지구의 과거를 말하는 것에 대해 역사라는 표현이 적합한지는 모르겠다.  그래도 아무튼 우리는 자연의 역사에 대한 호기심을 숨길 수 없다.  왜냐하면 현재 인간이라는 자연 피조물은 지구의 자연을 가장 잔인하게 약탈하는 종족으로 기록되어 곧 대규모의 자연변화를 야기시킬 것으로 예상하고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스위스와 프랑스의 접경지역에 건설된 거대 강입자 가속기가 가동에 들어감에 따라 우주가 탄생한 최초의 1조분의 1초의 사이에 일어난 일을 재생하는 실험이 금년말에 일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일부 유럽에서는 여기에서 불랙홀이 생겨서 지구가 삼켜질 것이라고 믿고 있어서 지구 종말론이 새삼스럽게 거론되는 모양이다.  물론 과학자들은 이런 것이 나타난다고하여도 그 규모가 작아서 지구를 삼킬 정도는 아니라고 평가하고 한다.  아무튼 우주의 탄생이 재현된다는 점에서 우리나라의 과학자들도 일부가 이 실험에 참여하면서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우주는 137억년전에 탄생한 것으로 1927년경부터 빅뱅이론에서는 주장하고있고, 이를 대부분 정설로 받아들이고있다.  물론 최근에 호킨스는 여러개의 우주를 가정하고 있지만, 아무튼 우리가 사는 우주는 137억년정에 탄생한 것은 하나의 정설로 받아들이고 있다.

이후 대폭발후 1조분의 1초: 우주의 가장 기초적인 원소인 Quark, 이들간의 상호작용을 매개하는 Gluon, 그리고 전자와 neutrino(중성미립자)가 뒤섞인 상태.  이때의 온도는 10의 32승의 섭씨 도로 추정한다.
이후 10만분의 1초 - 3분: 우주는 식어서 1조 섭씨 도가 된다. quark가 3개씩 짝을 이루어 양성자와 중성자로 변화, 이들은 다시 서로 결합하여 원자핵을 이룬다.
38만년후: 원자핵이 전자와 합하여 원자가 되고, 수소와 헬륨 상태가 된다.
2억년후: 중력에 의해 수소와 헬륨이 뭉쳐져서 수많은 별들이 탄생한다.

45억년 전에 지구의 탄생: 별로서 탄생하고 남은 잔해들이 미쳐 별로 뭉치지 못하고, 굳어져서 행성으로서 지구가 탄생하게 되었다.
지구가 현재와 같은 기온을 갖는 상태가 되기까지에는 약 5억년전이 되어서야 가능했다.  즉 이때 부터 지구에는 산소를 통해 숨쉬는 생물이 만들어 진것이다.  이후 약 4억 5천만년전 부근, 3억년전 부근, 1억 5천만년전 부근부터 최근 1만년전 사이에 빙하기를 맞이하게 된다. 그리고는 대체로 현재의 기후와 비슷한 상태를 유지하게 된다. 

바다의 깊이를 보면, 약 2만년전부터 급격히 수면이 상승한다.  즉 현재보다 120미터 정도 낮은 상태에서 약 1만 5천년전에는 2만년전보다 30미터 정도 상승하였고, 그 이후 급격한 상승이 이루어 진다. 약 8천년전에는 현재보다 14미터 정도 낮은 상태였고, 그후 1천년을 통해 급격히 수면이 상승하여 많은 땅이 침수된다.  아마도 빙하기가 끝나면서 얼음이 녹은 결과였을 것이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역사 > B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테네의 직접 민주주의  (0) 2013.10.05
플라톤의 국가론에 나타난 민주주의  (0) 2010.07.02
선사시대의 교류는 자유로왔다.  (0) 2008.11.15
인류의 역사  (0) 2008.10.17
우주와 지구의 역사  (0) 2008.10.17
tags : , ,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