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의 육지와 바다는 뚫려 있었다.

역사 2008.12.04 11:34
지난 11월 21일에 동료 교수님들하고, 수로왕릉, 봉황대, 김해패총, 구지봉, 허왕후릉, 김해 박물관을 구경하였다.  금관가야의 시기이니 아마도 0년정도에서 500년사이에 발생한 사건일 것이다.  특히 허왕후는 현재 인도의 부처가 태어난 곳과 가까운 지역에서 왔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보면, 직접 오기보다는 당시에 금관가야가 장악하고 있던 해상중 하나의 지역에서 상호간에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혼인 정치를 펼쳤을 것으로 해석된다.  금관가야는 아마도 인구 5만정도를 거느리는 해상 세력으로 성장한 것으로 유적을 보면 나온다.  따라서 금관가야가 거래했던 해상의 범위를 알아내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현대 또 다른 학설은 중국 남부에 인도에서 넘어와 마을을 이루어 살던 족이 있었고, 이들이 해상으로 진출하여(현재의 중국 광주 정도) 금관가야와 교루하지 않았나 싶다.  전혀 거래 없던 인도와 혼인 정치를 펼칠 가능성은 적지 않은가 싶다.
금관가야도 실은 북방에서 밀려온 부족들이 만들은 세력이라고 볼 수있다.  당시는 북방의 스키타이족이 문화적으로 앞서있었고, 중국의 문물도 어느정도는 북방을 통해 들어 왔기때문에, 북방의 부족들이 중국의 압력으로 남쪽으로 이동하면서 한반도 남동부, 이어서 일본 큐슈나, 혼슈 남부지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산동반도 쪽은 한반도의 서해안과 교류를 많이 했을 가능성이 높다.
한반도에서 벌어진, 북방민족의 이동, 이들이 일본 규슈, 혼슈 남부까지 진출하고, 여기에 일본영토와 한반도내의 국가간 연합, 더 나아가 해상을 중심으로 한 교역과 상호 정복 등을 이해하여야 삼국시대, 더 나아가 통일 삼국시대까지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가끔 일본과 한국의 문명을 비교하면서 언제부터 일본이 한국을 앞서기 시작하였는가와 같은 치졸한 비교를 하기도 하지만, 아무튼 이런 문제에 대해 대부분 인정하는 것은 적어도 400-500년경까지는 한반도의 문명이 일본 열도보다는 우세하였고, 이후는 독자적인 발달을 하는 것으로 지적하고 있다.  백제가 망할때 일본이 도와주었다는 점, 백제의 후손들이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의 왕손을 이루었다는 점, 고구려가 가야와 연맹하기도 하고, 일본과 연맹하기도 한 점, 신라도 때로는 일본, 고구려, 가야, 백제 등과 연합과 갈등을 끊없이 계속하였다는 점은 당시의 대외정책이 믿을 수있는 연맹을 구축할 수 있는 정도는 아니었다는 점을 말하기도 한다.  현재의 관점에서 보면, 중국, 일본, 한반도는 상호 각축을 벌이는 지리적인 공간일 뿐이자, 여기에 한민족이나, 일본족이나, 중국족이라는 관념이나, 이런 관념에 기초한 국가는 없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요즘 지구화나 국제화라는 말을 자주 하지만, 신라의 혜초를 비롯하여 혜초이전의 사람들도 당나라나, 수나라 등을 통하여 또는 바다를 건너, 중앙아시아 고원을 넘어 인도에 유학가기도 하고, 여행을 다니기도 하였다.  혜초는 삼년정도 걸린 모양이다.  아무튼 당시에도 바닷길과 육지 길 모두 상당히 자유로이 뚫려 있었다는 점을 알 수있다.
Trackbacks 0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