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2.11 불평등한 세상은 혈연을 강조한다.

불평등한 세상은 혈연을 강조한다.

역사/17-18세기 2009.02.11 17:18
1600년대 후반부터 조선 사회는 핵가족의 형태보다는 확대가족의 형태를 띠고, 장자상속제도를 확립한다.  당시 국가는 외부의 침입에 대해 무력해지고, 신분보다는 경제력이 더욱 중요해지자, 신분은 경제력에 의해 구입이 가능한 것으로 바뀐다.  전쟁은 인간에게 적나라하게 그들의 직접적인 실력이 가장 중요함을 깨닫게 해준다.  백성들은 이제 자신들의 경제력만이 그들의 운명을 구해줄 것이라고 믿게 된다.  국가가 하는 말은 허언이고, 국가의 말을 따르다가는 언제 죽을지도 모르게 된다고 느끼게 된다.

대부분의 천민들과 상민들은 국가가 전쟁때문에 백성들의 인력에 더욱 의존하게 되고, 이를 빌미로 상민과 천민들은 국가를 상대로 양반의 지위를 요구한다.  양반들은 국가 위기시에 군역과 세금 납부가 면제되어 있으므로, 실제로 국가는 양반에 의존하는 것이 많지 않다.  국가는 상민와 천민들의 신분 상승을 미끼로 전쟁에 필요한 인력을 독려할 수 있었다.  그러나 전쟁이 끝나고, 양반도 백성들에게 퉁치의 정당성을 인정받지 못하고, 국가도 인정받지 못하게 되고, 더구나 1600년대 말과 1700년대 초에는 빈번한 이상 기후로 인해 작황이 좋지 않아, 전염병이 창궐하고, 백성들은 이제 떠돌이 생활을 하며, 국가의 통치 범위를 이탈하게 된다.  국가는 좁아진 과세대상를 보전하기 위해 양반을 파는 것을 장려하는 수 밖에 없게된다.  국가 재정은 사실상, 양반신분을 파는 것과 무역과 상업 독점, 부역을 통해서 해결하는 수 밖에 없게 된다.

양반들은 이에 대응하여 자신들의 재산을 보존하기 위해 양반들끼리의 통혼, 가족 범위를 넓힘으로써 사회적인 불안에 대응하게 된다.  당시만 해도, 대가족 제도와 장자상속제도가 확립되어 열연을 통한 재산 보존이 확고히 자리를 잡게 된다.  물론 이때에도 집안의 노비가 많아지기도 하고, 그러나 천민의 신분은 줄어드는 현상이 발생하게 된다.  즉 신분이 아니라, 경제적인 예속관계로서 종속적인 신분이 나타나게 되는 것이다. 상당한 정도의 화폐관계나 상업적인 이해관계가 경제관계의 주류로서 자리잡는다는 뜻이다.

물론 이때 호적도 발전되고, 양반의 지위로 부르는 명칭도 대부분의 백성들이 사용하게 된다.  즉 19세기 초반에 이르르면 전국민의 70% 이상이 양반신분을 획득하게 된다.  현재 우리가 사용하는 호적도 대부분 이때 작성되게 된다.  진성 양반들은 양반의 가치를 지니기 위해 노력하게 되나, 이 역시 더욱 많은 비용이 들고, 상당수의 양반들은 양반신분을 유지하기 위한 비용을 조달할 수 없으므로 사회적 신분에서 사실상 탈락하게 된다.  이들은 서당에서 한문선생으로, 아니면 공부를 더해서 한약을 팔 거나, 아니면 의원으로 전업하는 경우가 생기게 된다.  지방의 공무원 출신들이나 해외에 나들이 할 수 있는 신분에 있는 사람들, 전문적인 직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본격적으로 돈을 벌고, 양반신분으로 상승하면서 사회적인 주도 세력으로 움트는 현상이 나타난다.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