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소비를 즐기는 동안 금융자본의 사기는 배태되었다.

역사/1920-29 2010.02.27 11:32

1920년대 현대인의 대량소비체제가 시작된 시기였다.  이제 본격적으로 서민들을 위한 자동차, 세탁기, 냉장고가 만들어 지고, 서민들의 오락을 위한 영화, 라디오, 프로게임을 향유하고, 서민들을 향한 광고 공세와 노래와 춤이 본격적으로 보급되었다.  물론 이런 추세는 미국을 중심으로 일어났지만, 유럽의 발달된 영국, 독일, 프랑스에서도 마찬가지로 발생하였다.  동양에서는 일본이 군국주의적인 요소가 강하였지만, 그래도 1920년대는 소위 대정민주주의 체제를 향유하던 시기였다.

자본은 공장의 합리화과정을 통해, 표준화, 기계화, 콘베이어 벨트 라인의 도입, 분업의 발달(테일러이즘), 줄지어서 다음 공정으로 넘어가는 방식의 도입, 과학과 기술의 도입 등이 활발하게 도입되어, 궁극적으로는 숙력공을 반 내지 저숙련공으로 대체함으로서 판매가를 낮출 수 있었다.  이느 동시에 노동자들의 임금을 낮출수도 있었지만, 현재의 분석 관점에서 보면, 1차세계대전 당시의 노동자의 희생과 민족주의의 도입(민주화된 정부), 러시아의 볼세비키 혁명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노동자들에게 어느정도의 임금 인상을 허용할 수 밖에 없었다.  그렇다고 소득의 이전이 나타날 정도는 아니었고, 다만 노동시장의 경직성을 강화하여 소수의 노동자들은 안정적인 직장을 보장받고, 임금의 상승을 경험할 수 있었다.  이들은 숫자로 표시하기는 어렵지만, 그저 상위 20% 이내에 속하는 노동자들에게 그 혜택이 돌아갔다고 볼수 있다.

기업간 결합과 카르텔 등으로 소수의 기업들이 경제를 장악하고, 독점적인 이윤을 누릴수 있었지만, 과잉축적된 자본은 이를 정상적으로 배출시킬 수 있는 방안을 스스로 갖고 있지는 못했다.  이는 이미 초기 진입자본이 많이 들어가는 대량생산체제에  그 원인을 찾을수도있다.  광고의 등장이나, 1930년대에 본격화된 군수산업의 발달은 하나의 자본축적의 방편이었다는 지적도 있다.  그러나 과잉축적된 자본은 결국 금융시장으로 그 출구를 찾아 자산거품이 발생하고, 궁극적으로는 당시에 전쟁으로 황폐화된 유럽국가들에 자본 공급을 하고, 증권시장과 같은 금융시장의 발달에 의해 탈출구가 마련된 셈이다. 

그러나 금융 공항의 싹은 이미 자라고 있었다.  금융공항은 실은 자산거품 만이 아니라, 사기에 기반하고 있었다.  최근과 마찬가지로 국제적인 금융에 대한 거래 규제가 없었고, 회사에 대한 정보가 없으면서도 대출을 하던 은행들, 투자자들은 이윤이 창출되지 않는데도, 배당만 지속적으로 지급되면 아무런 정보도 요구하지 않던 관행이 결국 금융공항을 발생시키는데 기여한다.  금융공항은 단순히 금융에서 그치는 것이 아리라, 1930년대를 일관되게 영향을 주었고, 결국은 전쟁에 의해 그 해결책을 찾게되었다.  그러나 중요한 점은 1920년대의 공업화, 증대하는 소득, 일반 대중들의 소비 수준의 향상이 민주주의로 귀착하기 보다는 파시즘으로 나아갔다는 점이다.  특히 공업이 발달한 이태리에서 시작하여, 농업이 기반이나 공업이 발전하고 있던 신생국가들은 동유럽을 통해 다시 공업 선진국 독일로 이전되었다는 사실이다.  파시즘은 경제성장 만으로는 민주주의 제도가 정착될수 있는 조건이 되지 못한다는 점을 일러준다.


참고문헌
Daniel Chirot, 1977, "파시즘과 세계경제," 서동만 편역, 1983, 파시즘 연구 (거름): 145-169
Ben S. Bernanke and Martin L. Parkinson, 1991, "Procyclical Labor Productivity and Competing Theories of the Business Cycle: Some Evidence from Interwar US Manufacturing Industries", Journal of Political Economy, 99, 3: 439-459
Economist, 2007, "The match King: fraud and financial innovation," Dec. 19.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