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의 추억

교양 2010.03.16 09:57

최근 슈피겔지의 기사(Spiegel, 2010, "Interview with Defense Expert P.W. Singer, The Soldiers call ite war porn, Mar. 12)에 따르면, 미국이 아프키니스탄에서 전쟁을 벌이는 방식 중에 하나는 무인 비행기를 이용하여 폭격을 하고, 저격을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 무인 비행기를 조종하는 것은 미국의 한 사무실에 출퇴근하는 직원들에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매일 출퇴근하면 살인을 저지르는 사람들이 느끼는 심리적인 압박감에 대해, 일반인이 생각하기에는 전쟁터의 피비린내를 맡지 않고 전쟁을 벌이므로, 이들은 마치 디비털 게임을 하듯이 별로 죄의식이 없을 것이라고 가정한다고 믿는데, 실은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즉 육체적으로는 멀리 떨어져 있지만, 그들은 사격이나 폭격의 목표물은 보다 상세히 보면서 죽인다는 것이다. 따라서 죽일 사람들이 모습을 확인하고, 죽이고, 그리고 다시 죽었는지 얼굴을 확인하면서, 살인을 하는 것은 설사 피냄새를 맡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사람이 사람을 죽였다는 죄책감에 시달린다는 것이다.

  폭력의 사회학에서 랜달 콜린스가 관료제적인 폭력을 말하면서, 비행기에서의 폭격, 멀리 버턴을 눌러서 폭탄을 투하하는 것은 직접 죽는 사람을 보는 것이 아니므로, 죄책감이 줄어들었다고 표현하는 것을 본 일이 있다. 따라서 우리가 아무리 익숙해진 컴퓨터 게임에 의한 살인이라고 해도, 실제로 사람을 죽이는 상황은 우리가 윤리적으로 일상생활에서 아직 익숙해진 상황은 아닌 것 같다. 더구나 이제 우리는 인류가 모두 같은 가치를 가지고 있는 인류애를 최고의 도덕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상황이다.

  나는 박경리의 1959년도 작, [표류도]를 읽으면서, 주인공 마돈나 다방의 마담 현희가, 결국 애인 찬수의 죽음을 직접 목격하고, 자신도 살인을 저지르는 상황을 보면서, 살인의 기억은 얼마나, 개인의 삶에 각인되어 있는가를 다시한번 느끼게 된다. 애인 찬수는 1950년 9월 서울이 수복되기 직전 인민군 치하에서 서울대 의과대 정문 앞에서 총에 맞아 죽는다. “나는 내 얼굴에 핏기아 걷히는 것을 느끼며 정문을 향하여 달음질 쳤다. 정문을 나서는 동시에 나는 찬수가 걸어갔을 왼편 쪽으로 눈길을 보냈다. 골목길로 H의 옆모습이 막 사라졌다. 나는 황급히 반대편으로 얼굴을 돌렸다. 나는 걸음을 옮길 수가 없었다.
이마 위에 피를 흘리고 가로수 밑에 쓰러져 있는 찬수, 찬수를 안아 일으켰을때 그의 머리는 내무릎 위에 푹 떨어졌다. 경련을 일으키고 있는 손, 길바닥에 부딪쳐서 산산이 바스라진 시체. 일식처럼 태양은 내 視界에서 꺼져가는 것이다“(6장).

 결국 자신도 살인을 저지르게 된다. 다방안에서 미국인에게 어떤 다방 손님이 희롱하고 거래하는 말을 듣는 순간이다. 표현은 현희의 관점에서 마치 실존주의 문학에서 처럼 표현되어 있다.
“빈 청동 꽃병을 와락 잡아 당겼다. 오직 최강사의 뒤통수만이 흑점이 되어 뚜렷하게 나타난다.
순간 마돈나의 창문들이 모두 뒤틀리어 공중에서 교차했고, 막막한 속에 시뻘건 불덩어리가 출출 쏟아진다. 뒤통수, 까만 점이 흔들리며 앞으로 넘어진다. 보이지 않는다“(31장).

'교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무도 없었다.  (1) 2010.04.28
남파 앞 슈산 보이  (0) 2010.03.18
살인의 추억  (0) 2010.03.16
다방 내 담론의 특징  (0) 2010.03.16
만인보에 나타난 마산의거  (0) 2010.03.15
걷기의 행복  (0) 2010.03.03
Trackbacks 0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