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명의 의외성과 필연성

역사/1900-1919 2010.02.11 15:38
러시아혁명을 설명하는 가운데 설사 혁명을 의도하고 디자인한 사람들이나 역사가들의 설명은 항상 혁명이 일어날 가능성에 대한 것이다.  그러나 혁명 특히, 러시아 혁명과 같은 당사자들은 혁명이 발발하고 성공할 가능성이 적어서, 대부분, 대중 봉기를 반대하고 회의한 경우가 많았다. 특히 1917년 여성의 날에 벌어진 대규모의 봉기는 당시 혁명에서 가장 앞장선 볼세비키 조차도, 이러한 대중봉기의 성공 가능성에 의문을 표시했다 (Leon Trotsky, 1930, The Russian Revolution에 서술된 것에 의하면).  이날의 봉기를 성공시킨 것은 여성 노동자들이었다.  여성의 날, 여성 노동자, 그러나 상당수의 남성 중공업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은 별로 확신하지 않았다.

여성노동자들의 대규모 봉기에의 참여는 실은 1차세계대전에 참여하고 있는 남성 군인들과의 연대때문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즉 1차 세계대전은 특히 대규모 살상무기가 사용되었던 전쟁이었고, 특히 러시아는 전쟁에서 죽는 것도 두려웠지만, 전쟁에의 물자 보급이 거의 끊기고, 군인들에 명령에 복종치 않으면, 즉석에서 처형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다.  실제 1차 세계대전은 러시아에 5백만명에 달하는 군인들의 희생이 뛰따랐음을 알 수있다.  그러므로, 남성들의 의미없는 죽음과 이를 강요하는 정권에 대한 저항은 어찌보면, 이들의 가족의 입장에서 보면 이들을 대신하여 죽음을 면하게 해야할 책임이 있었던 것이다.  나는 여기에서 3.15의거때 희생당하고, 고문당하는 학생들을 둔 자녀들을 위하여, 1차 의거와 2차 의거 사이에서 고통을 받은 가족들, 특히 희생당한 학생들의 어머니들을 생각한다.  그리고 이들은 3월 25일의 마산시위에 대거 나서게 된다.  물론 이런식의 해석에는 러시아 혁명이 우연히 발생하였다는 점이나, 순수한 의도에서 발생하였다는 점을 강조한다.

그러나 다른 한편, 트로츠키의 러시아 혁명의 역사에서도 보면, 필연성을 내포하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즉 2월혁명에서는 로마노프 왕조의 몰락이 이루어지는 데, 이때에도, 니콜라이 2세는 거의 국가의 통치력을 잃고 그저 사생활만 영위하고 있었고, 거의 바깥 사정은 몰랐던 것으로 보인다.  매일 목욕하고, 손님맞이하고, 산보다니고, 놀고 쉬는 그런 날들을 보냈다.  그들의 측근에서는 그에게 사태의 심각성이나, 사태의 진전에 대해 제대로된 정보를 준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이런 점은 우리가 3.15의거에서 이승만이 후에 물러날때나, 물러 난 후에 스스로 자인하고, 또는 이승만을 숭배하는 이들이 지어낸 이승만이 나쁜 것이 아니라, 이승만을 둘러 싸고 있는 이들이 정보를 차단하고, 이승만에게 아부한 것이 이승만의 몰락을 가져왔다고 주장하는 근거와 비슷한 점을 발견한다.

그러나 실은 러시아의 경우에는 이미 1905년의 혁명을 통해 민중들의 권력이 어느정도 확인되었고, 왕조의 무능도 1904-05년의 러일전쟁을 통해 드러난 상태였다. 이때 두마를 통해서 민중들의 대표를 통해 왕조를 제어하거나, 왕조가 민중들과 협력하여 정권을 유지할 수 있는 틀은 만들어진 셈이다.  왕조는 이를 이용하기는 커녕, 주어진 기회도 잡지 못하고, 이를 오히려 억압하고, 국가의 능력은 사라지고, 1차세계대전에서도 연일 패배하는 상황에 처하게 된다.  당연히 민중들은 약해진 왕조를 본 이후에는 지지를 철회할 가능성이 높았을 것이라는 점을 왕조는 인식하지 못한 것이다.  더구나 상승하는 독일을 상대로 전쟁을 하기에는 너무나 어려운 상황이었을 것이다.

'역사 > 1900-1919'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동자와 볼세빅  (0) 2010.02.12
민중이 바라는 것  (1) 2010.02.11
혁명의 의외성과 필연성  (0) 2010.02.11
러시아 혁명의 현장  (0) 2010.02.11
기관총과 수류탄이 역사에 남긴 흔적  (0) 2010.02.05
노동계급의 등장이 자본주의를 발전시켰다.  (0) 2010.02.05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